선택.jpg

편리함과 보안

이 두가지는 늘 반비례 하는것이 상식입니다. 

편리함을 위해 트레이더는 아낌없이 '시장가 수수료'를 지불했으며,

트레이더는 한 주문에 많은 자산을 넣어 '리스크'를 감내해야 했습니다.

스탠다드, 업계표준이 낮다고 해서 안주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가상화폐 시장은 과도기적 시기에 아직 머물러 있습니다. 

투자자, 트레이더에게 불리한 시장이기도 합니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꿀수 있는 첫걸음, 

1세대 블록체인 투자자 중 한명으로써,

작지만 조용한 개선의 발걸음을 내딛어 보겠습니다. ​